13회 - [철학] 칸트 (3부)

지적대화를 위한 넓고 얕은 지식. 줄여서 지대넓얕 13회 철학 - 칸트 채사장, 깡선생, 독실이, 김도인이 함께 만들어 갑니다.

2356 232